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미혼여성 82.2% “신혼집 마련 비용 일부 부담 의향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혼여성 10명 중 8명은 신혼집을 구입할 때 일부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신혼집 마련 비용을 본인이 어느 정도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여성은 82.2%로 남성(57.3%)보다 높았다. 그러나 ‘전액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남성이 40.4%, 여성은 5.8%에 그쳤다.

‘전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답은 남성 2.3%, 여성 12.1%로 신혼집 마련에 대한 남녀간 응답이 크게 엇갈렸다. 미취업자나 부모님 경제 수준이 낮은 그룹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각각 11.6%와 11.8%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얼마의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는지 응답에서도 성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남성은 평균 1억 3700만원, 여성은 6700만원 정도를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신혼집 마련 비용에 대해 ‘전액 준비돼 있다’는 응답이 남성은 29.8%, 여성 15.6%, ‘일부 준비돼 있다’는 남성 45.8%, 여성 56.7%,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는 답은 남성 24.4%, 여성 27.6%로 각각 나타났다.

신혼집을 마련할 때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남녀 부담 비율에 대해 ‘남성과 여성이 동일하게 부담해야 한다’가 42.4%, ‘남성이 반 이상을 준비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응답이 57%로 나왔다. ‘남성이 여성보다 더 낮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답은 0.6%에 불과했다.

평균적으로 남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61.8%, 여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38.2%로 신혼집을 마련하는 데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은 부담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31∼9월 13일까지 만 25∼39세 미혼남녀 3002명(남성 1708명·여성 12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