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차량통행용 목조교량 도입 현실화될까?

양양 한아름교 설치 7년 내구성 등 이상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사무실용 건물에 이어 지난달 23일 경북 영주에 국내 최고층 5층(19m) 주택이 개관하는 등 목재건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목조교량 도입이 가시화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2012년 강원도 양양 미천골휴양림 진입로에 국내 최초 차량용 목조교량인 ‘한아름교’를 설치했다. 교량은 차선당 44t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1등교로 길이 30m, 폭 8.4m로 차량 2대가 동시에 다닐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국립산림과학원은 2012년 개발, 설치한 고속도로용 목조교량 모니터링 결과 목재의 구조 안전성과 내구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과학원은 강원도 양양 미천골휴양림 진입로에 국내 최초 차량용 목조교량인 ‘한아름교’를 설치했다. 이 교량은 ‘도로교 설계기준’에 따라 차선당 44t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1등교다. 주요 구조부를 국산 리기다소나무 집성재로 제작됐으며 길이 30m, 폭 8.4m로 차량 2대가 동시에 다닐 수 있다. 교량의 일년 통행량은 약 3만대다.

모니터링 결과 시간 및 수분 노출에 따른 교량의 형상(갈라짐) 변형과 접합부 형상 변화가 3% 미만으로 경미했다. 특히 차량 운행에 따른 교량의 최대 처짐이 18.3㎜로 설계당시 허용처짐량(83.3㎜)의 22% 수준으로 나타났다. 난간 및 교량 상단의 부재에서 치마버섯과 갈색부후균 등 목재를 손상시키는 자실체가 관찰에서 확인됐으나 강도에는 문제가 없었다. 표면 손상 부재에는 친환경 수용성 목재 방부제와 붕소막대 등으로 보존처리, 수분에 직접 노출되고 물 고임이 발생한 윈드브레이스(Wind Brace)는 교체 후 설계를 수정했다.

목조건축물연구과 김철기 박사는 “목재 시설물의 내구성 등에 관한 모니터링과 시설물 관리 방법 등을 수정해 향후 교량 설계 등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목재는 진동이 적고 철근·콘크리트와 비교해 염분에 강해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