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철길 따라 역사 배우는 구로 ‘힐링길’

스토리텔링 도보여행… 새달 9일까지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이면도로 속도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동작 주민 건강 지킴이 ‘스마트 헬스존’

건강 측정 후 맞춤 운동·식이법 추천

작년 재선충병으로 소나무 200만 그루 사라져

적극 방제로 피해 규모 해마다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소나무재선충병 여파로 약 200만 그루의 소나무류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적극적인 방제로 피해 규모가 2014년 이후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15일 산림청이 발표한 ‘2018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성과와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발생한 재선충병 직접 피해는 120개 시군구에서 49만 그루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북(15만 그루), 울산(10만 그루), 제주(8만 그루), 경남(8만 그루) 등 4개 지역 피해가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방제 기간 고사목을 포함해 감염 우려목과 매개충 서식처가 될 수 있는 일반 고사목 등 직간접 피해로 총 203만 그루를 제거했다. 방제는 재선충의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의 우화(5월) 시기를 고려해 내륙지역는 지난해 10월부터 3월 말까지, 제주지역은 4월 말까지 진행됐다.

2013년 218만 그루에 달했던 고사목은 2014년 174만 그루, 2015년 137만 그루, 2016년 99만 그루, 2017년 69만 그루에서 지난해는 전년 대비 29% 감소한 49만 그루로 집계됐다. 산림청은 과학적인 예찰과 방제품질 향상 등을 통해 2022년엔 피해목 발생을 10만 그루 이하로 줄일 계획이다. 다만 충북 진천과 전남 담양 등 7개 지역에서 신규 재선충병이 발생했고, 전남 여수와 경북 칠곡 등 5곳에서는 1000그루 이상 피해목이 증가해 촘촘한 방제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드론과 근거리 무선통신(NFC)을 이용한 과학적 예찰로 고사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발견해 방제 누락을 예방하고 품질 점검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5-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를 돌아보고 답 찾는 성동 보육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특강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