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李총리 “당에서 ‘총선 역할’ 시키면 따를 것”

편집인협회 토론회… “대선 출마론 부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협치 부족은 아쉬워… 정부·여당 더 노력
여야 5당 대표 모이고 1대1 대화 어떨까”

이낙연(왼쪽 두 번째) 총리가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총선 역할론’과 관련해 “제 역할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다만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 총리는 대선 출마론에 대해 “저로선 부담스럽다”면서도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높은 지지율에 대해 “제가 아주 나쁜 평가를 받는다면 정부에 큰 짐이 됐을 것”이라면서 “국민들은 뭔가를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사람에 목마름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서는 “행정부에 몸담고 있는 사람이 제1 야당 대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황 대표를) 깊게 알지도 못한다”고 답을 피했다.

이 총리는 야당과의 협치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며 협치를 위해 지난해 개각 때 야당 의원을 장관으로 임명하려 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면서 “야당도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국가적 문제가 있으면 함께 자리해 주시는 게 어떨까 하는 제안을 조심스럽게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왕에 시급한 문제가 있으니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1대1 대화를 수용해주시면 어떨까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국당이 청와대와 1대1 대화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5당 회동’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05-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