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의왕 내손2동 주민들. 내손중학교(가칭) 신설 요구 주민서명

내손2동 중학교 없어 20~30분거리 포일동으로 통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의왕시 내손2동 주민들이 내손중학교(가칭) 신설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함께 주민서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 곳곳에 현수막도 내걸었다. 2개의 초등학교가 있으나 중학교가 없어 20~30분이 소요되는 먼 거리의 포일동 백운중학교로 통학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각종 개발사업으로 통학하는 학생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인구 3만 2000여명 내손2동에는 내동, 내손 2개 초등학교가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다. 아직 건립되지 않은 학의2초(가칭) 예정부지도 있다. 반면 상급학교인 중학교는 없다. 당초 내동초등학교 부지에 백운중학교가 있었으나 2003년 학교 재배치 과정에서 교통이 불편한 청계동으로 옮겨갔다. 이 때문에 내손2동 초등학생들은 고학년이 되면 교통이 편리한 인근 시로 전학을 가는 기이한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주민들은 “지금 당장 내손중학교 건립이 어렵다면 내동 내손초등학교를 통합하고 내동초등학교 자리에 중학교를 신설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지역·환경적 특성에 따라 ‘작은 학교’ 설립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내손동 지역에 작은 학교 설립을 추진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시도 경기도교육청과 군포의왕교육지원청에 중학교 조기 신설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지원청은 “‘백운중학군’ 내 교실이 남아 있어 학교 신설이 어렵다”는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어 접점을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김상돈 시장은 “내손동 지역에 중학교가 없어 많은 학생이 원거리를 통학하며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 내손중학교가 조기 설립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