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1호 코로나 치료제 새달 현장 공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9조원 지역 투자 이끌 파격? 법인세율 차등!”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불도저 부처’ 국토부… 거세진 여성 파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내년 민간기록 구입 예산 10배 늘려 400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보도 그 후] 5월 30일자 12면

기록원, 보존 관련 예산 8000만원 추가

정부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시원(始原)을 밝힐 독립운동사 기록물 수집과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정작 현장에선 예산이 없어 기록물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서울신문 보도에 대해 국가기록원이 “내년도 민간기록 구입 예산이 올해의 10배인 4000만원으로 늘어났다”고 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국가기록원의 국내 민간 기록 구입 예산은 모두 400만원이다. 1950~1960년대 자료를 발굴해도 권당 가격이 150만~200만원이어서 구입이 쉽지 않다고 국가기록원은 토로해 왔다. 그간 정부와 국가기록원 모두 기록물 구입과 보존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아 생겨난 일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행안부는 이런 지적을 받아들여 내년도 국가기록원 민간 기록물 구입 예산을 4000만원으로 증액했다. 여기에 기록물 보존 관련 예산 8000만원도 새로 추가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행안부가 기사의 취지를 잘 이해하고 1억원 이상 예산을 늘려 줬다. 기록물 구입·보존에 숨통이 트였다”고 말했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설립 50주년을 맞아 안중근 의사의 유해 매장 장소로 ‘지역 기독교 묘지’라고 적시한 러시아 언론기사를 발굴할 때도 예산 부족으로 기록물 수집 직원을 고용하지 못하고 현지 교민에게 ‘재능 기부’ 수준의 급료를 지급해 논란이 됐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6-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까치’가 물고 온 데이터 통신비 덜어 준 도봉구

[현장 행정] 이동진 도봉구청장 ‘까치온’ 시행 점검

발달장애인 걸음걸음 지켜주는 송파

GPS 내장 ‘스마트 깔창’ 35가구에 보급 보호자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위치 전달

긴급임시주택… 위기의 주민 품은 중구

이달 다산동에 공가 리모델링 1호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