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을 위한 헌신, 구로가 기억하겠습니다

거리공원에 참전유공자 기념조형물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건립한 호국영웅 참전유공자 기념 조형물(왼쪽)이 지난해 세운 참전유공자 명비와 나란히 서 있다.
구로구 제공

서울 구로구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호국영웅 참전유공자 기념 조형물을 세웠다.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이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나누기 위한 취지다.

구로구는 구로5동 거리공원에 기념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높이 2m, 너비 80㎝, 두께 40㎝ 크기의 화강암 조형물은 나라를 지키다 순국한 군인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지난해 설치한 참전유공자 기념비와 나란히 조성됐다. 구로구는 앞서 지난해 10월 6·25전쟁과 베트남전 참전유공자 중 지역에 최종 주소를 둔 4321명의 이름을 새긴 높이 2.7m, 너비 6.5m 크기의 명비를 건립하기도 했다.

구로구는 이와 함께 호국보훈의 달을 기리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24일 구청 강당에서는 ‘제69주년 6·25전쟁 및 보훈의 달 기념행사’를 열고 모범 국가유공자 표창, 관련 영상물 상영 등을 진행한다. 25일에는 오류동역 광장에서 한국자유총연맹 구로구지회가 주관하는 6·25전쟁 음식 시식회 및 사진전이 마련된다. 전쟁 당시 먹었던 강냉이죽, 보리개떡, 감자 등을 직접 먹어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 밖에도 지난해부터 지역에 주민등록을 두고 국가보훈처에 국가유공자로 등록된 본인 또는 유족을 대상으로 보훈예우수당을 지급하고, 올해부터는 국가보훈처와 함께 국가·독립유공자 명패 부착 사업을 추진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6-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