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양파가 웁니다

과잉생산의 역설…지자체 양파값 지키기 분투

장애인·경단녀 취업 지원…대기업이 나섰다

삼성 등 17개 기업 사회공헌책임자 모여

김해 ‘대통령 마을’… 年 100만명 찾는다

방문객 가장 많은 봉하마을의 매력

황인구 서울시의원,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 및 원안추진 필요성 제기

제287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 실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인구 서울시의원이 제287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황인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4)이 강동구 암사초록길 사업의 원안 추진과 조속한 착공을 촉구했다.

지난 12일에 진행된 제287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 나선 황 의원은 암사초록길 사업재개와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의회 협력 확대 등의 필요성을 지적하였다.

특히, 이 자리에서 황 의원은 한강사업본부장과의 시정질의를 통해 암사초록길의 착공 필요성과 보행육교의 백지화 등을 요청했다.

암사초록길은 강동구 암사동 선사유적지와 한강공원을 녹지공간으로 연결하여 선사유적지의 역사성, 녹지공간의 연결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추진되었으나 예산 과다 등의 문제로 사업 방식과 시기를 놓고 서울시와 강동구가 이견을 보이며 사업이 답보 상태에 빠졌다.

암사초록길 사업은 선사유적지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전에 추진하고, 올림픽대로를 지하화한 후 상부를 공원화하자는 강동구의 입장과 사업에 대한 시민공감대가 형성된 후 보행육교 등을 통해 진행하자는 서울시의 입장이 대립되고 있다.

강동구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주제로 진행된 한강사업본부장과의 질의에서 황 의원은 “암사초록길은 선사유적지의 가치, 공원 조성을 통한 지역 환경 개선 등의 이유로 진행된다면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계없이 사업이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며, “사업방식 역시 올림픽대로 지하화, 상부 공원 조성을 통하여 한강과의 연결성을 완성하는 것이 사업완성도를 담보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정수용 한강사업본부장은 황 의원의 지적에 서울시는 보행육교 방식은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서울시의 입장은 강동구에서 진행하고 있는 타당성 용역을 검토하여 사업 추진 시기와 방식을 결정하여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황 의원은 남북 교류 협력 사업에서의 서울시의회 협력 확대 필요성과 철도보호지구의 사유재산권 침해 관련 문제점을 제기하고, 한강교량 온라인 안전감시시스템의 한강 전 교량 확대 등 시스템 개선 필요성을 제시하는 등 서울시정 전반에 대한 질의를 진행했다.

시정 질문을 마치며 황 의원은 “시정 질문을 준비하며 서울시정의 방대함에 대해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라며, “오늘 지적한 사항들에 대한 해결책이 강구되어 우리 서울시가 안전한 도시, 깨끗한 도시, 남북 평화를 선도하는 도시로서 발전하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선원 귀순 이유 묻자 “남한 걸그룹에 큰 관심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 들어온 북한 선원이 남한 아이돌 걸그룹에 관심이 많았다고 진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20일 한국일보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구민이 꼽은 최우선 과제는

주민공론장서 ‘턱없는 마을’ 채택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평화의 소녀상 지켜줘 고마워요”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편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