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광주수영대회 입장권 판매 44%…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상황 점검…안전사고 관련 “업체들 책임의식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부는 13일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다음달 12일 개막하는 광주수영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입장권 판매가 아직 44%를 조금 넘은 정도”라며 “정부와 조직위원회는 홍보를 강화하고 각 부처와 공공기관 직원들께서 경기를 많이 관람해달라”고 당부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 여수시에서 열리는 광주수영대회는 선수권대회(7월 12∼18일), 마스터즈대회(8월 5∼18일)로 나눠 치러지며 200개국, 1만 5000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정부는 대회 흥행 성공을 위해 우선 정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총동원하는 등 온라인 홍보 등을 적극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시민들의 단체관람, 자원봉사자 서포터즈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야외 경기가 많은 대회 특성상 폭염에 대비해 가림막, 무더위 쉼터 등 폭염 저감시설을 갖추고, 감염병 및 식음료 안전 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안전사고 대책과 관련해 “1970년대 이후 건설된 우리의 주요 기반시설은 이제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안전에는 공공과 민간이 따로 없는 만큼 민간업체가 관리하는 통신구, 송유관, 가스관 등에 대해 업체들이 더 큰 책임의식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06-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