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고속도로…박원순 교통혁명 통할까

콜롬비아 순방 중 구상 밝혀

노인장기요양보험 3년 연속 적자

2022년엔 적립금도 바닥

9일간 제주 ‘비밀의 숲’ 열린다

20일부터 거문오름 용암길 한시 개방

G20 첫 환경·에너지장관회의 15~16일 日 나가노서 열린다

에너지 전환·폐플라스틱 저감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요 20개국(G20) 최초로 환경·에너지장관회의가 오는 15∼16일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2008년 G20 정상회의 출범 후 환경·에너지 합동 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처음이다. G20은 미국 등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한국을 포함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출범한 국제기구다. 에너지장관회의는 2015년부터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 우리나라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

첫 환경장관회의에는 G20 회원국과 초청국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합동회의에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에너지 전환과 환경보호 방안을 논의한다.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 효율성과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방안, 기후변화 적응 및 기반시설 민간투자 활성화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룬다.

논의 결과를 토대로 16일 열리는 폐회식에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 선언문과 환경장관 선언문을 각각 채택하게 된다. 환경부는 “선언문이 법적 효력은 없으나 국가 간 의지를 반영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6-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 안 늙었지. 가만히 있어” 전 동부회장 성

DB그룹의 전신인 옛 동부그룹의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이 집안일을 돕던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다자원을 미래 먹거리로”

‘관광 울산 동구’ 활성화 잰걸음

색다른 등굣길…든든한 영등포

청소년 통학로 점검 채현일 구청장

광진, 키즈클린·대체조리사 지원

보육교사 돕고 일자리 창출까지

성동, 전국 최초로 청년 조례 제정

이사차량 후원·긴급 돌봄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