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정지권 서울시의원,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조속한 설치 및 개선 촉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지권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14일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시 서울시내 시각장애인의 보행안전을 위해 설치된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의 설치 실태를 지적하며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를 조속한 설치와 수동식을 자동식으로 교체해 줄 것을 촉구했다.

서울시의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설치 현황을 보면 2018년 기준 57%로 이제 겨우 절반을 넘어섰고 증가율은 매년 2%에 그쳐 전부 설치하는데 앞으로 25년이란 기간이 소요될것으로 보인다.

현재 설치된 대부분의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는 수동식으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찾아서 버튼을 눌러야만 음향이 표출되게 되어있다. 이웃나라인 일본만 보더라도 녹색 신호 시 자동으로 음향이 표출되어 수동식 버튼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또한 우리법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규칙에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향신호기는 녹색 신호로 바뀔 때 음성 안내를 하여야 하며 녹색 신호가 켜져 있는 동안에는 계속 균일한 신호음을 내야 한다” 고 규정하고 있다.

이처럼 법에도 규정된 자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하지 않고 사용하기 불편하고 예산이 더 들어갈 수밖에 없는 수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한 이유에 대하여 도시교통실 관계자는 “음향신호기에서 나오는 소리로 인해 민원이 많이 발생하여 부득이하게 수동식 음향신호기를 설치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변했다.

정 의원은 서울시가 교통약자들의 보행편익 증진을 위하여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줄 것을 요구하며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 설치 사업을 2025년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수동식인 음향신호기를 자동식으로 설치하고 개선하여 교통약자의 불편함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