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정진철 서울시의원 “관련 부처 간 소통을 통해 무분별한 예산편성 줄여야”

서울시 교통분야 결산결과 이월 522억, 불용 790억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은 14일 진행된 제287회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 예산수립 과정에서 보다 면밀한 사업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 버스·지하철·택시 등 모든 교통 분야를 담당하는 도시교통실의 2018년도 결산 결과, 당해 회계연도에 지출을 마치지 못한 예산을 다음 연도의 예산으로 옮겨 사용하는 ‘이월’의 경우 총 522억 400만원이 발생했다.

이월된 주요 사업으로는「보행환경개선지구 조성」사업 49억 3300만원, 「가로변 버스정류소 개선」사업 10억 2000만원, 「미래형 ECO-Bike Line 자전거도로 구축 학술용역」1억 4600만원이다. 이 중에서 「미래형 ECO-Bike Line 자전거도로 구축 학술용역」은 2018년 추가경정예산으로 시급히 편성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학술용역 착수, 시민 아이디어 공모 이후 대상지 선정 및 기본방안 수립 등 절차가 이루어지지 않는 등 사업추진 실적이 미진하여 수립예산 1억 500만원 중 97.3%가 이월됐다.

예산으로 편성해 놓고서 예산 기간 동안에 사용하지 않아서 남는 예산인 ‘불용’의 경우 총 790억 4300만원이 발생했다. 불용된 주요 사업으로는 「한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사업 66억 6600만원,「저상버스 도입」사업 62억 7100만원, 「정릉동 공영차고지 건설」사업 48억 6400만원,「광나루역 환승주차장 건설」사업 10억원,「Green Parking 사업」6억 52백만원, 「연남동 주택가 공동주차장 신설」사업 4억 7300만원이다.

특히,「정릉동 공영차고지 건설」사업은 수립예산 50억 6100만원 중 96.1%가 불용됐는데, 추진 도중 사업계획이 변경되고 주민들의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해 집단반발로 이어지면서 사업진행이 어려워져 2018년도 예산 대부분이 불용됐다.

정 의원은 “향후 추경예산 편성 시 추가경정 예산의 취지를 살려 시급성이 인정되는 사업에 예산이 편성되도록 하여 무분별한 예산편성을 막고 불필요한 이월과 불용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부, 서울시, 자치구 등 유관 부처 간 소통을 원활히 해야 하는 동시에 주민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주민에 대한 이해와 설득을 통해 사전 공감대 형성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