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수색역세권 개발 본격화…통일 대비 서울 관문 육성

철도 부지 등 22만㎡에 1조 7000억원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색교∼DMC역 일대를 잇는 수색역세권 개발이 본격화된다. 서울 서북권 중심이자 통일대비 서울의 관문으로 육성키로 했다.

코레일과 서울시는 18일 수색역세권 개발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 및 성공적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업대상지는 수색교∼DMC역에 이르는 32만㎡ 중 운행선(철로)을 제외한 22만㎡로 총사업비 1조 7000억원을 들여 업무공간과 문화관광시설, 상업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기본구상은 DMC를 기반으로 상암·수색지역을 통합하는 광역 중심기능 확충과 지역간 연계 활성화를 담고 있다. DMC 기능 보완을 위해 업무공간과 문화관광시설 및 상업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철길로 단절된 상암과 수색지역은 입체적 보행로와 차로를 신설하고 환승이 불편한 경의선과 공항철도 DMC역사는 철도 상부를 연결한다.

양 기관은 사업 실현성 제고를 위해 DMC 역사를 1단계로 먼저 개발하고 철도시설 부지를 2단계로 개발키로 했다. 1단계로 추진되는 DMC역 복합개발(2만㎡)은 상업시설 조성이다. 롯데DMC개발㈜이 사전협상 신청서를 제출하면 연내 협상을 마무리하고 특별계획구역에 대한 세부개발계획을 세운 뒤 도시계획시설사업 인가를 거쳐 2022년 착공할 예정이다.

2단계인 철도시설 부지(20만㎡)는 올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 민간 사업시행자 공모를 거치는 도시개발사업 방식으로 2025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김천수 코레일 사업개발본부장은 “수색역세권 개발은 단절된 상암·수색 간 도시 공간구조를 통합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양 기관은 인·허가 등 사업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각종 지원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독도는 우리땅…한국 경고사격 강력 항의”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