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최기찬 서울시의원 “대안교육행정시스템 구축 예산 99.5% 불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기찬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금천구 제2선거구)이 지난 17일 열린 제287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대안교육행정정보시스템 구축’ 예산의 불용액이 99.5%에 이르는 등 계획단계에서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했다.

대안교육행정정보시스템(AEIS)은 대안교육기관 및 위탁교육기관과 학교를 연계하여 학생과 선생님, 관리자가 사용하는 시스템으로 그동안 노후화된 프로그램을 개선하고자 2018년에 2억 5000만원을 편성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했다.

2019년 3월 기준 서울시 교육청에 등록된 대안학교는 4개소, 원 소속학교에 학적을 둔 채 학교로부터 위탁받아 교육받는 위탁형 대안학교는 38개소이며, 대안교육행정정보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통해 학생과 교사가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고 관리자의 간편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최 의원은 “대안교육행정정보시스템(AEIS) 고도화사업 기본계획을 지난해 1월 수립하고 8월 설치 완료를 목표로 했으나 교육청이 11월에 늦게 발주하여 입찰이 이루어지지 않아 전체 불용이 됐다” 고 지적했다.

또한 “대안학교 학생과 교사 학교현장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무엇보다 새로운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절실히 필요했음에도 올해 사업이 무산됐다”며 “사전에 사업계획을 세울 때 시스템상의 문제가 무엇인지 분석조차 하지 않고 1년 반 동안 부서 간 협의 및 학교 간 협의가 마무리 되지 않았다는 변명으로 일관할 수 있느냐”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 대안교육을 받는 학생들도 동일하게 좋은 교육을 받아야 함을 피력하며 현장 업무를 덜어주는 행정적 지원 또한 뒷받침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대안교육운영지원 예산이 6억 7000만원이 증액된 만큼 관련 사업을 더욱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