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남편은 돈 벌고 아내는 집안일’ 국민 69% “동의 안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편은 돈을 벌어 가족을 부양하고, 아내는 집안일을 하며 가족을 돌본다’는 전통적 성역할이 이제 ‘옛말’ 되어가고 있다.

2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과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국민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68.8%가 이런 식의 성역할 구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동의하지 않은 응답자는 여자(70.2%)가 남자(67.3%)보다 다소 많았으나, 성별 차이는 미미했다. 남녀 모두에게서 성별 역할을 구분하지 않는 인식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90.1%), 30대 (78.8%), 40대(74.3%), 50대(60.4%), 60대 이상(49.5%) 등 나이가 적을수록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같은 맥락에서 ‘직장을 가진 여성도 일보다는 가정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는 문항에는 47.6%만 동의했다. 절반이 넘는 52.4%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6월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6-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독도는 우리땅…한국 경고사격 강력 항의”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