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당신의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현장 행정]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이 지난 14일 구청에서 열린 ‘구청장과 함께하는 목요데이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마을총회나 주민총회에서 해야 할 일이 저소득층, 소외계층인지 전 주민 대상인지 헷갈립니다.”(쌍문2동 정모씨)

“구분지어서 볼 문제는 아닙니다. 작지만 의미 있는 일이라면 주민들의 합의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습니다.”(이동진 도봉구청장)

지난 14일 서울 도봉구청 16층에 도봉구 쌍문2·3·4동과 창1·3동 주민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도봉구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2019년 마을계획단’에 새로 참여하게 된 주민들이었다. 구는 주민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1년 4월부터 ‘구청장과 함께하는 목요데이트’를 시행해왔다. 이날 목요데이트는 마을계획단에 참여하는 주민들이 직접 마을계획사업에 참여하며 느낀 점이나 소회를 말하고 구청장과 소통하는 자리여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

이 구청장은 인사말에서 “마을계획사업은 동별로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들을 주민들이 충분한 논의와 사전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과정”이라면서 “주민들이 전문가는 아니지만 앞으로 정착되면 대의민주주의의 문제점을 보완해나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도 이 구청장에게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열의를 보였다. 쌍문3동에 사는 정모(50)씨는 “올해 마을계획을 추진하는 입장에서 기존에 이미 진행해왔던 동의 선례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이 구청장은 “기존에 잘 진행하는 동과 미팅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마을계획사업은 동주민센터 사업의 하나로 마을공동체 강화를 위해 주민 스스로 지역사회 문제점을 찾아내 해결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구 관계자는 “마을계획단에서 향상된 자치역량을 바탕으로 주민자치회로 안정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2015년 3개 동(방학1·3동, 창2동)부터 마을계획사업을 시작했다. 이어 2017년 3개 동(쌍문1동, 방학2동, 창5동), 지난해 3개 동(창4동, 도봉1·2동)으로 매년 확대 시행해왔다. 올해에는 나머지 5개 동(쌍문2·3·4동, 창1·3동)에서 진행 중이다. 현재 구는 6개의 주민자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지난해 마을계획사업을 진행한 3개 동(창4동, 도봉1·2동)을 주민자치회로 전환하기로 했다. 나머지 5개 동(쌍문2·3·4동, 창1·3동)은 내년까지 전환시킬 계획이다.

이 구청장은 “내년까지 도봉구의 모든 동 마을계획단이 주민자치회로 전환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주민자치회로의 전환 과정을 통해 주민들이 마을의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주체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