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빛·문화’로 밝힌 종로 순화길

집주소 조명 설치… 주민·관광객 호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 골목에 ‘집주소 조명’이 설치된 모습.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가 범죄예방환경설계(셉티드·CPTED) 기법을 적용해 지난 4월 완료한 ‘종묘 옆 안심길(범죄예방) 조성 사업’이 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4일 구에 따르면 종묘 옆 마을(동순라길·서순라길) 일대는 낡은 주변 환경과 도심공동화 등으로 주거 침입 범죄와 절도 범죄의 우려가 높은 지역이었다. 이에 구는 셉티드 디자인 사업을 시행하고자 서울시의 ‘2018년 생활안심(범죄예방) 디자인 사업’에 응모·선정됐다. 구는 워크숍, 심층 인터뷰 등에서 주민들이 지적한 여러 문제점을 ‘빛’과 ‘문화’로 해결하기로 했다. 13종의 관련 시설물을 설치하고 환경정비를 진행했는데 특히 ‘집주소 조명 설치’가 주목할 만하다. 구는 골목 규모에 맞는 적정한 빛을 찾아 야간범죄 발생 시 신고자의 위치 파악이 쉽도록 도로명주소와 조명을 결합시켜 설치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순라길 관광 프로그램으로 야간 유동 인구가 늘어나고, 집주소 조명 설치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크게 감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