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케이팝 관광명소 거듭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365일 펀앤판’ 축제 동참

이참에 日 대신 ‘3339개 섬 대국’ 여행 어때요

文대통령, 日대응 국내 관광 활성화 제시

하동 섬진철교, ‘하모니 철교’ 랜드마크로

하동군, 2022년까지 철교 재생 사업

“소상공인은 지역 경제 돌리는 실핏줄”

[현장 행정] 속옷 제조 공장 찾은 박준희 관악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사동의 속옷 제조 공장을 찾은 박준희(왼쪽) 관악구청장이 성금순 대표에게 공장 운영에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묻고 있다.
관악구 제공

“소상공인들은 지역 경제가 활기차게 돌게 하는 실핏줄 같은 존재입니다. 특히 관악구는 전체 사업체 가운데 94.5%가 인력이 10명 미만인 영세업체인 데다 소규모 의류 제조업체만 500개 넘게 밀집해 있어 이들을 위한 지원책이 가장 절실한 곳이죠. 어떤 어려움이든 기탄없이 말씀 주시면 구청은 물론 시, 정부 지원까지 샅샅이 살펴 여러분을 돕겠습니다.”

지난 19일 오후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찾은 서울 관악구 신사동의 한 소규모 속옷 제조 공장은 한낮의 열기를 내부에 그대로 머금고 있었다. 직원 8명은 더위에도 아랑곳없이 대기업에 납품할 속옷을 만드느라 분주히 재봉틀을 돌리고 있었다. 20년째 공장을 운영 중인 성금순 대표는 박 구청장의 말에 “말씀만 들어도 고맙다”며 “공장이 오래돼 바닥과 전등이 낡았고, 야근하고 퇴근할 때면 밖에 가로등이 없어 무서울 때가 많은데 이런 것도 지원이 되겠느냐”고 조심스레 말을 골랐다. 이에 박 구청장은 시에서 추진하는 ‘의류제조업체 클린작업 조성 사업’에 지원하는 방안을 조언했다. 그는 “의류제조업체를 운영하는 근로자 10인 미만의 소상공인이면 안전 시설·공기질 개선, 전기·조명 교체, 물품 지원 등으로 안전은 물론 건강마저 위협하는 공장 환경을 개선시켜주는 정책”이라며 “업체당 최대 9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달 말부터 구 전체 부서 직원들이 지역의 영세업체들을 직접 방문해 골목의 목소리를 경제 정책에 반영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박 구청장은 “관악 경제를 이끌 한 축이 낙성벤처밸리 육성을 통한 혁신 경제라면 또 다른 한 축은 지역 경제를 떠받치는 소상공인, 골목상권 활성화 정책”이라며 “이 때문에 소규모 공장뿐 아니라 음식점, 미용실, 청소업체, 요양원, 사회적기업 등 전 분야 민간업체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이에 맞는 지원책을 마련하고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해법을 찾고 있다”고 했다.

이날 박 구청장이 의류제조업체를 찾은 것도 각별한 이유가 있다. 관악구에는 511곳에 이르는 소규모 봉제·의류 제조 공장이 지역 전체에 촘촘히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원동 112곳, 미성동 60곳, 신사동 55곳 등 한 동에 공장 50개가 넘는 곳이 3개 동이나 된다. 이런 지역 현실을 반영해 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소상공인 복합지원센터, 소상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사업을 지역으로 끌어올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소상공인 복합지원센터, 공동기반시설 등을 통해 공동작업장, 판매장, 전시장 등이 들어서면 업체로서는 생산비, 물류비, 마케팅비 등이 줄어들어 매출이 높아지고 시설 관리·판촉 인력 등을 새로 고용하면서 지역 일자리 창출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제구청장’을 자처한 만큼 업체들의 어려움을 덜고 활로를 찾아주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6-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고급차 렉서스 주인, 차량 때려부순 이유

지난 23일 인천 남동구 구월동에서 일본 도요타의 고급 승용차인 은색 렉서스 한 대가 처참히 부서졌다.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 MH마포하우징 늘릴 것”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진료비 심사평가 개선할 것”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청량리, 동북부 중심지 도약”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