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과천시, ‘14개 기관 57개 정보’ 이용 여름절 어려운 이웃 발굴 지원

발굴 가구에 1일 안부전화 안전사고 방지에 총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과천시는 7월부터 두 달 간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정부나 지자체, 민간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을 찾아내 돕기 위해서다.

시는 주 소득자가 사망했거나 가출, 행방불명돼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대상으로 발굴을 시작한다. 중한 질병이 있거나 부상을 당한 주민, 가구구성원으로부터 버림을 받았거나 유기, 학대를 받은 소외 계층 또한 포함한다.

시는 사회보장시스템을 통해 단전, 단수, 사회보험료 체납 등 정보를 수집 분석해 뽑은 고위험 취약계층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인다. 이 정보는 14개 기관이 57개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각 동주민센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시 종합사회복지관,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원이 필요한 주민을 발굴한다.

시는 발굴 가구에게 공공과 민간복지 자원을 연계해 지원한다.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소외계층에는 맞춤형복지센터에 통합사례 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폭염에 대비해 생활이 어려운 주민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제습기와 선풍기, 모기장 등 생활용품도 지원한다. 1일 안부전화로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이홍직 복지정책과장은 “취약계층이 폭염에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각 동주민센터 앞에 설치한 희망나눔 우체통을 이용해 사례를 공유해 줄 것”을 부탁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