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동물테마파크…제주, 개발·환경보전 ‘갈림길’

대규모 개발 사업 승인 여부 촉각

노후 하수관 정밀 조사에 73억 투입

환경부 땅 꺼짐 현상 예방 추경 확보

색다른 등굣길…든든한 영등포

[현장 행정] 청소년 안심통학로 점검한 채현일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현일(가운데) 영등포구청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여고 정문 앞에 설치된 유색포장도로를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통학로) 주변 분위기가 화사해진 것 같아서 아이들이 기분 좋게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지난달 27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여고 정문 앞. 영등포여고 3학년 임수연 학생의 학부모인 박가영(50)씨는 “처음에 유색포장길을 만든다고 했을 때는 우려스러운 느낌이었는데 생각보다 훨씬 산뜻하게 꾸며졌다”며 활짝 웃었다. 이날 통학로 주변에서 만난 영등포본동 주민 신현이(59)씨도 “길이 정말 환해졌다. 깨끗하게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등포구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유색포장과 태양광 도로표지병을 활용한 청소년 안심통학로 조성을 완료했다. 영등포여고와 영원중학교 통학로(영등포로62길)를 따라 약 480m 길이로 청록색으로 포장된 보행로(폭 1.2m)를 새로 꾸몄다. 보행로 경계선에는 태양광 도로표지병(3m 간격)을 이달 말까지 120여개 설치할 예정이다. 보행로와 차도가 구분돼 있지 않은 이면도로에서 차량 혼잡으로 인한 위험 요소를 없애고 학생들이 안심하고 걸어다닐 수 있게 하기 위한 취지다.

홍정희 영등포여고 행정실장은 “유색포장도로는 인도라는 상징적인 개념으로 주차를 못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서 학생들의 통학지도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 사업 아이디어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야심 차게 추진하는 학교방문사업인 ‘학교 공감 프로젝트’에서 나왔다.

지난 5월 14일 채 구청장이 영등포여고를 방문한 자리에서 학교 관계자들과 학부모들은 “학교 앞 출근차량, 공영주차장 이용 차량, 학부모 차량 등으로 통학로가 혼잡해 위험하다”며 통학로를 개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채 구청장은 보행로를 어떻게 개선할지 고민했다. 다행히 지난 1월 해외 선진사례 견학차 구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한 대만에서 해답을 찾았다고 한다. 구 관계자는 “대만에는 시각적 효과를 위해 차도와 보행로를 도색으로 구분한 인행(人行)도가 있었는데,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해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전했다.

채 구청장은 이날 영등포여고 통학로에 설치된 유색포장 보행로를 직접 걸어보며 꼼꼼하게 살폈다. 특히 지나가는 차량이 보행로를 침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추가로 보완할 것을 지시했다. 채 구청장은 “불법주차 차량 등으로 인해 통학로가 위험하다는 얘기를 듣고 학교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본 결과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앞으로 이 사업이 다른 초중고교로도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7-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문] 구혜선이 밝힌 이혼 위기가 안재현 때문

‘얼짱 커플’이자 연상연하 커플로도 잘 알려진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 위기의 불화를 겪고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성남 ‘한여름의 산타클로스’

폐지 줍는 어르신에 선물보따리

아동·청소년 정책, 당사자 목소리 듣는 송파

초·중·고 70여명 ‘100분 토론회’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