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알파시티에 자율주행 셔틀버스

20일부터 2.5㎞ 순환도로 3대 시범운행

[단독] 모욕받는 빈곤층

기초수급 신청 때 ‘가족해체 제3자 인증’ 요구

‘광주형 일자리’ 본격 출범

광주시·현대차 합작법인 오늘 윤곽

흡연자 담배 끊게 온 국민 응원… 금연광고가 확 달라졌어요

[명예기자가 간다] 김나진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 사무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나진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 사무관

최근 보건복지부가 제작한 금연광고를 본 네티즌 A씨는 뭉클한 마음에 눈물이 났으며 한 번 더 보고 싶은 마음도 들었다고 한다. A씨의 반응이 남다른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이번 금연광고는 예전 광고와 확연히 달라졌다.

지금까지 금연광고는 담배의 중독성과 폐해를 경고하기 위해 흡연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1년 전 광고에서도 흡연으로 하루 평균 159명이 사망하는 것을 총으로 사람을 죽이는 장면으로 표현했고, 흡연자를 담배에 조종당하는 꼭두각시로 묘사해 흡연자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반면 이번 광고는 아이들 앞에선 담배를 숨기고, 담배에 호기심을 갖는 친구를 말리고, 흡연자의 금연을 응원하는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장면으로 연출했다.

새로운 시도에 대해 복지부는 “그동안 공포를 활용한 위협적인 금연광고로 흡연자는 광고를 회피했고, 국민의 피로감도 증가했다”며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고 판단, 흡연자를 낙인찍는 대신 도움이 필요한 대상으로 설정하고 흡연자든 비흡연자든 모든 국민이 참여하는 금연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댓글도 긍정적이다. ‘시선을 피하게 만들었던 기존 광고와는 달리 계속 지켜보고 싶은 따뜻한 광고다’, ‘타인의 금연을 응원하는 이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하는 광고’라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부드러워진 금연광고에 대한 비판도 만만치 않다. ‘내용이 너무 약하고 심심하다’는 것이다. 실제 2016~2017년 증언형 광고에 대한 반응을 조사한 결과 흡연자들은 ‘금연광고 접촉 후 흡연하지 않겠다(77.5%)’, ‘금연을 고려하게 되었다’(59.7%)고 응답했다.

금연광고는 흡연자의 금연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한다. 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2014~2016년 3년간 TV 금연광고가 송출된 달의 상담건수가 송출되지 않은 달의 상담건수보다 약 1.9배 높았다. 이렇듯 금연광고는 효과적인 금연정책이다. 최근 담배시장의 환경도 급변하고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 청소년·여성을 겨냥한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가 잇따라 출시되고 담배회사의 마케팅도 교묘해지고 있다. 정부의 금연광고도 시장변화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

2019-07-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0만 그루, 마포의 미래 심는다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성동 아이디어 빛나는 소셜벤처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과기부, 과천 떠나 ‘세종 시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