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충돌

행안부 “기능 제한 우려” vs 서울시 “납득 어려워”

빗물펌프장 위 청년주택 세운다

SH공사 ‘도로 위 주택’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착수

70년 역사 교회 2곳 나란히 철거 위기

고양 신도제일교회 · 인천 백석열린문교회

작년 해외 오고 간 내·외국인 148만명 역대 최고

내국인 출국 15년 만에 30만명 아래로… 저출산 영향 30대 이하 줄고 유학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해외를 오고 간 내·외국인 숫자가 역대 최고 수준인 148만명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8년 국제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 이동자’(체류기간 90일을 초과한 입·출국자)는 148만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1000명(5.0%) 늘었다. 2000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다. 입국자는 81만 8000명으로 전년 대비 6만명(7.9%), 출국자는 66만 2000명으로 1만 1000명(1.6%) 증가했다.

출국자 가운데 내국인은 29만 7000명으로 전년보다 6000명 떨어졌다. 내국인 출국자가 30만명에 못 미친 것은 2003년(29만 3000명)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내국인 출국은 2007년에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다. 10대 이하 순유출은 1만 9000명으로 2007년(4만명)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저출산 영향으로 주로 출국하는 연령대인 30대 이하 인구가 감소한 데다 해외 유학 열풍이 예전에 비해 식으면서 내국인 출국자 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내국인 입국자는 32만 3000명으로 1만 7000명(5.7%) 증가했다. 2009년 이후 감소세였다가 지난해 증가세로 전환됐다.

우리나라로의 국제 순유입은 15만 6000명으로 전년보다 4만 9000명 늘었다. 국제 순유입도 2000년 이후 최대다.

체류기간 90일이 넘는 외국인 입국자는 49만 5000명, 출국자는 36만 5000명이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9-07-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9월 7일, 청소년 축제의 장으로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洞 프로그램 카드수수료 확 낮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