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알파시티에 자율주행 셔틀버스

20일부터 2.5㎞ 순환도로 3대 시범운행

[단독] 모욕받는 빈곤층

기초수급 신청 때 ‘가족해체 제3자 인증’ 요구

‘광주형 일자리’ 본격 출범

광주시·현대차 합작법인 오늘 윤곽

게임존 공간 살린 움직이는 교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현장 행정]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7일 서울 강동구 성일초등학교 교실을 찾은 몽골 대표단이 ‘움직이는 교실, 건강한 학교’ 정책에 따라 아이들이 교실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모습을 인상 깊게 보고 있다.
강동구 제공

“몽골 아이들도 비만, 과체중 비율이 4명 중 1명꼴로 높아 아동비만이 요즘 이슈입니다. 저희만 해도 가만히 앉아서 수업을 받았어야 했는데 교실에서 활발히 신체 활동을 하는 강동구의 아이들을 보니 비만 걱정은 없겠네요.”

지난 17일 서울 강동구 성일초등학교 교실을 찾은 몽골 대표단은 연신 카메라로 아이들의 모습을 찍고 동영상으로 담기 바빴다. 교실은 책상에 얌전히 앉아 공부만 받는 곳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는 장면들이 펼쳐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요가 매트를 깔고 아이들이 팔꿈치를 바닥에 딛고 엎드려 발끝으로 몸을 들어 올리는 플랭크 운동을 하며 즐거워하는가 하면, 균형 방석을 깔고 앉은 아이들이 책 읽기 대신 팔 스트레칭에 여념이 없었다. 강동구가 2017년부터 도입해 아동비만 예방에 큰 효과를 보고 있는 ‘움직이는 교실, 건강한 학교’의 모습이었다.

몽골 울란바토르시 건강도시국장, 다르항올 도지사, 울란바토르 항올구 구청장 등 7명의 몽골 대표단은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KHCP)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주최하는 ‘건강도시 리더십 프로그램’ 참석차 이날 강동구를 찾았다. 강동구가 서태평양지역 건강도시연맹(AFHC) 운영위원회 의장 도시로 AFC 국제총회에서 수차례 우수 사례로 선정된 수준 높은 건강도시 정책들을 다양하게 품고 있기 때문이다.

몽골 대표단의 관심이 집중된 ‘움직이는 교실, 건강한 학교’는 아이들이 주로 머무는 학교에서 신체활동을 활발히 할 기회를 늘려 주기 위해 교실에는 서서 공부하는 책상, 짐볼, 균형 방석 등을, 유휴공간에는 게임존을 마련해 주는 정책이다. 실제 참여 학생들이 비참여 학교 학생들보다 과체중 이상 비만으로 진행되는 비율이 2배 적게 나타나는 효과를 내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참여 학생들의 유연성, 순발력, 심폐지구력도 비참여 학생보다 3~5배 높다.

이처럼 강동구의 건강도시 정책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구는 올해 서울 25개 자치구 최초로 17개 동 간 건강도시 수준을 비교해 건강형평성을 높일 수 있도록 ‘건강도시 지수 개발’도 추진한다. 오는 9월 25~26일에는 유럽, 호주 등의 건강도시 전문가가 참여하는 ‘건강도시 국제포럼’도 열 예정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7-1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0만 그루, 마포의 미래 심는다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성동 아이디어 빛나는 소셜벤처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과기부, 과천 떠나 ‘세종 시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