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시민단체, “칠곡군 특혜의혹 감사 요청하니 칠곡군에 이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가 칠곡군의 전기공사 특혜의혹에 대한 시민단체의 감사 요청을 칠곡군으로 이첩해 반발을 사고 있다.

대구참여연대는 23일 성명을 통해 “도에 감사를 요청한 것은 칠곡군이 관내 전기공사 업체 항의를 받고도 시정하지 않은 채 유사한 행태가 지속했기 때문”이라며 “이번 조치는 안이하고 무책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최근 5년간 칠곡군이 시행한 전기공사 500여건 가운데 410여건이 수의계약으로 이뤄졌고 이 중 380여건이 3개 업체에 몰려 특혜 의혹이 있다며 지난 1일 도에 감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도는 칠곡군 감사부서에 이를 이첩해 조사, 처리토록 했다.

단체는 “경북도는 지금이라도 칠곡군 수의계약 특혜를 직접 감사하고 칠곡을 비롯한 도내 다른 시·군의 모든 관급공사 수의계약 실태도 전수조사하는 등 개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해당 민원을 종합 검토해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일차로 관할 지역 감사부서로 이첩했고 추가 민원이 제기되면 직접 감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