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안양시, 4차 산업혁명 촉진 중·장기계획 수립한다.

미래 신산업 키워 스마트시티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안양시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사업 추진 로드맵을 마련한다. 시는 4차 산업혁명 사업을 촉진할 중·장기계획을 수립할 연구용역을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하는 4차산업혁명 산업 연구용역은 11월까지 5개월간 진행한다. 주요 용역과제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내·외 환경 및 정책 분석, 안양 지역산업 현안(문제) 도출·분석 ,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분석 및 전망, 산업발전 비전·전략 등이다. 4차산업혁명위원들 요구에 따라 시민 생활 방식에 초첨을 맞춰 용역을 진행한다. 신기술을 이용한 공공서비스 개발을 넘어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도 제시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이번 연구 용역 결과를 토대로 4차 산업혁명 촉진 중장기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 계획은 2023년까지 5년 동안 지역에 부합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산업발전 비전과 전략, 미래 신산업 및 과학기술 육성 계획을 포함한다. 지난 23일 시청에서 열린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에는 최대호 안양시장과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신산업 분야 학계와 기업체 대표들로 올해 초 구성했다.

최 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신산업 및 과학기술 육성 전략을 마련, 지역의 성장 잠재력을 키우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