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생태계 해치는 들고양이 ‘새보호 목도리’ 씌운다

환경부 ‘국립공원 들고양이’ 관리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립공원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들고양이 관리가 생태계 보호와 고양이 복지를 반영하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서식 밀도 조절을 위해 새로운 중성화 수술법을 적용하고 사냥 능력을 떨어뜨리는 ‘새보호 목도리’도 씌우기로 했다.

24일 환경부에 따르면 길고양이가 야생화된 들고양이는 새와 양서·파충·포유류 등 작은 동물을 잡아먹는 치명적인 포식자다. 특히 재미로 사냥하는 습성이 있어 야생 동물 개체수를 감소시키거나 멸종까지 유발한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2000년 100대 치명적 침입 외래종으로 지정했다.

환경부는 국립공원 들고양이의 개체수 감소를 위한 중성화 방법을 기존 정소와 난소를 제거하는 방식(TNR)에서 정소와 난소를 그대로 두고 정관과 자궁의 통로를 차단하는 방식(TVHR)으로 변경키로 했다. TNR은 성호르몬을 제거해 소음 민원이 없지만 세력권 다툼이 사라져 서식 밀도가 높아지는 문제가 발생했다. 반면 TVHR은 들고양이의 영역 확보 및 생식 본능이 유지되면서 서식 밀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국내에서 처음 실시되는 방식이라 수술이 가능한 일부 국립공원에서 하반기 시범 실시한 뒤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들고양이로부터 새를 보호하기 위한 목도리를 연내 도입하기로 했다. 새보호 목도리는 원색의 천으로 제작돼 고양이의 접근을 새가 잘 인식할 수 있도록 해 사냥 성공률을 낮출 수 있도록 고안됐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7-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