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반딧불이천문대 확대 운영…27일부터 8월 18일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양국제밤하늘 보호공원 입구에서 올려다 본 밤하늘의 모습. 영양군 제공

경북 영양군은 여름 성수기를 맞아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반딧불이천문대를 확대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평소 오후 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문을 열었으나 이 기간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3시간 연장한다는 것이다. 휴관일인 월요일에도 개관한다.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에 있는 반딧불이천문대는 전국에서도 별 보기 좋은 곳으로 꼽는다.

국제밤하늘협회는 2015년 영양군 수비면 왕피천 생태경관보전지구 390여만㎡를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했다.

생태공원사업소는 별빛 생태관광 명품화를 위해 별생태체험관(옛 반딧불이 생태학교)도 새로 단장해 곧 문을 연다.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은 지난 7월 극장에서 개봉한 애니메이션 별의 정원 배경이 된 곳으로 수많은 별과 은하수를 쉽게 볼 수 있다.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 관계자는 “때뭍지 않은 청정 수하계곡, 수많은 별과 은하수에 반딧불이까지 평소 우리가 잊고 살던 아름다운 것들을 구경하면서 더위와 지친 심신을 달래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8월 24~25일 영양군 수비면 수하리 생태공원사업소 일대에서 ‘2019 생태공감마당’ 행사를 마련한다.

참가자들은 지형과 식생, 식물, 어류 등을 실제로 조사하면서 생태의 중요성을 몸소 배우게 된다. 초등학교 재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희망자는 국립생태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1인당 1만원이며, 1박 2일간의 프로그램을 마치면 영양군 지역화폐인 ‘영양사랑 상품권’으로 되돌려 받을 수 있다. 국립생태원은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영양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