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지자체 무더위 작전… 생활밀착 쿨서비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 강릉의 한 버스 정류장에 얼음이 놓여 있다. 강릉시는 31일 버스 정류장과 터미널 등 22곳에 대형 얼음을 비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얼음은 주변 온도를 5도가량 떨어뜨리고 시민들은 얼음을 만지며 잠시나마 더위를 식힐 수 있다.
강릉 연합뉴스


지난 29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을 찾은 초등학교 스카우트 학생들이 쿨링포그로 더위를 식히는 모습.
전주 뉴스1

8월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찾아오면서 지자체들이 생활밀착형 폭염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무더위쉼터 등 일부러 찾아가지 않아도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는 평이다.

충북 제천시는 33도 이상 찜통더위가 2일 이상 지속되는 ‘폭염 주의 단계’ 발령 시 그늘막이 설치된 교차로와 건널목 10곳에 대형 얼음을 비치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자체 제작한 나무틀에 가로 50㎝, 세로 40㎝ 크기 얼음 2개를 세워 놓는 것이다. 개당 얼음 가격은 3만 2000원이다.

시 관계자는 “오전 11시쯤 얼음을 갖다 놓으면 오후 6시까지 형태가 유지되는데, 혹시 빨리 녹으면 바로 새 얼음으로 교체한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이 얼음을 만지거나 보면서 시원함을 느낀다는 반응이 많아 내년에는 더 확대할 계획이다.


아프리카처럼 덥다고 해 ‘대프리카’로 불리는 대구는 양산 쓰기 시민운동을 벌이고 있다. 여성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는 양산 쓰기를 남녀노소로 확산시켜 무더위를 극복하자는 취지다. 시는 양산 2000개를 제작해 시민들에게 나눠 줬다. 1000개는 남성들을 위해 검은색으로 만들었다. 대구 동구는 취약계층 2000명에게 양산을 지급했다. 양산을 쓰면 체감온도를 10도 정도 낮추고 자외선이 90% 이상 차단돼 피부질환이나 피부암을 예방할 수 있다.

한 대구시민은 “처음엔 남성이 무슨 양산을 쓰느냐고 생각해 쑥스러웠는데 실제로 써 보니 한결 시원하다”면서 “여름철 양산 쓰기를 생활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순천시는 8월부터 순천만국가정원 습지센터, 드라마세트장, 낙안읍성 등 관광지 4곳과 동사무소 13곳, 출장소 2곳 등 총 19곳에 냉장고를 설치하고 생수를 채워 놓기로 했다. 생수는 순천시가 자체 생산 중인 순천만정원수다. 관광객들과 민원인들의 더위를 식혀 주며 순천만정원수도 홍보하겠다는 ‘일석이조’ 전략이다. 경기 성남시는 물을 미세한 입자로 분사해 주변 기온을 5도 이상 낮추는 쿨링포그를 버스승강장 9곳에 설치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8-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