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 생활이 궁금하다면…미리 체험·살아보기까지

임업진흥원 귀산촌 아카데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귀농·귀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산촌 생활의 정보를 배우고 사전에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임업진흥원이 진행하고 있는 산촌체험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강원 화천 산속 호수마을에서 원목표고 버섯 재배 방법을 듣고 있다. 한국임업진흥원 제공

산림청 산하 한국입업진흥원이 운영 중인 ‘귀산촌 아카데미’는 무료 강좌와 산촌 견학, 3박 4일 산촌 체험과 2박 3일 일정의 가족 귀산촌 캠프, 한달 이상 산촌살아보기, 매주 주말에 진행하는 청년을 위한 산촌 체험 프로젝트 등 다양하다.

2017년부터 진행 중인 무료 강좌는 산촌생활에 관심있는 사람을 위한 귀산촌 정보 제공을 위해 개설했다. 장소와 시간적 제한이 있는 직장인을 고려해 매월 2번째 목요일 저녁에 진행하는 평일 강좌와 지역에서 주말에 열고 있는 토요 특강(8시간)가 있다. 사전접수없이 일정을 확인해 누구나 수강할 수 있는 방식이다. 올해 상반기 17회 특강에는 733명이 참여했다. 하반기 첫 강의는 3일 대구에서 토요 강좌를 시작으로 12월까지 진행한다. 귀산촌 아카데미 세부일정과 장소 등은 임업진흥원 홈페이지(www.kofpi.or.kr) 교육알림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족 귀산촌 캠프는 17~19일 경기 가평 옻샘마을에서, 산촌체험은 9월 26~29일까지 전북 무주 호롱불마을에서 시작한다.

산촌 살아보기 챌린지는 생태산촌마을에서 한달 이상 생활을 하며 직접 임산물을 재배, 수확하는 과정까지 포함돼 있다. 지난해 도입한 청년 산촌체험 프로그램은 1년 과정으로 20명을 선발, 주말마다 경기 가평에서 체계적으로 산촌 생활을 배우는 방식이다.

구길본 임업진흥원장은 “산촌 생활을 원하지만 경험 부족 등으로 실행하지 못하는 국민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라며 “전원 생활과 임산물 재배, 창업 등 산을 활용해 삶을 개선할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