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송아량 서울시의원, 도봉구 방학동 ‘인문·사회과학 특화 도서관’ 유치 환영

전국 최대 대학과 인적자원 보유한 동북권 대표 도서관 자리매김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송아량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4)은 13일 서울시 ‘도서관 발전 5개년(‘18.~’22.) 종합계획’에 따라 도봉구 방학동 부지가 권역별 시립도서관 건립 대상지로 선정된 것에 대해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울시 권역별 시립도서관 건립 대상지는 지역균형발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동북권(도봉)을 포함한 동남권(송파), 서북권(서대문), 서남권(강서, 관악)이 선정됐다. 현재 유일한 시립도서관인 ‘서울도서관’의 분관으로 생활밀착형 공공도서관 인프라의 구심점이 될 구립도서관과 작은도서관도 새롭게 확충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도봉구 방학동 부지는 지하2층, 지상 4층, 연면적 11,000㎡ 규모로 뉴욕의 인문 사회과학 도서관을 모티브로 ‘인문 사회과학 도서관’으로 건립된다.

선정된 대상지는 현재 도봉 청소년독서실로 사용되고 있는 부지로 방학역과 가깝고 주요 노선 15개가 지나는 버스정류장 위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이 뛰어난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특히 대학출판물과 연구서적을 주로 비치하고 대학과 연계한 인문독서교육과 평생학습 같은 특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송 의원은 “도봉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교통과 문화 등 각종 인프라가 부족한 곳이었다”며 “서울시립도서관 분관유치를 시작으로 청소년문화의집 건립, 생활체육을 위한 시설 건립 등이 계획되어 있어 가장 살기 좋은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도서관 건립을 통해 인근 청년 및 주민들이 자주 찾는 도봉구로 거듭나 지역경제 활성화의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