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 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서울시와 전라남도의 청년정책 소개 및 노하우 교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동현, 성동1)는 지난 12일 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와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 청년정책과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의 활동 노하우 등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 서울특별시 김영경 청년청장, 전라남도 유현호 인구청년정책관이 서울과 전남의 청년정책에 대해 전반적으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시와 전라남도의 다른 특색과 환경을 기반으로 이를 조화시켜 보다 혁신적이고 청년의 수요에 부합하는 연계 및 교류정책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내용으로는 ‘목포 괜찮아 마을 사례에 대한 평가와 개선방안’(서울시와 전라남도의 청년교류사업), 청년교류정책 아이디어의 일환인 ‘스마트 팜’(스마트폰을 이용한 현대적 농업기술), ‘귀농희망청년들과 농·어촌지역의 공식적인 소통의 창구 마련’ 등으로 다양한 정책 제안의 장이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전남도의회 청년 발전 특별위원회 김길용 위원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전라남도와 서울특별시의 소통 강화로 자치단체 차원의 실질적인 예산 반영으로 이어져 청년교류정책의 구체화를 기대한다”며 “광역단위의회 차원에서의 정책연대를 통해 청년정책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이번 간담회의 개최 의의를 전했다. 이어 서울시의회 의원들 또한 “청년정책을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생각해 서울시와 타 지역의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궁극적으로는 정부의 협력을 이끌어 내어 국가적인 정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라며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이동현 위원장은 “광역의회 청년특별위원회 간 교류는 처음이기 때문에 뜻 깊다” 며 “이를 발판으로 상호간의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전국의 청년이 정책의 수혜자가 되길 기원한다” 라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