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미세먼지·재난 사고… 국민들은 불안하다

행안부 조사 안전의식 2분기 연속 하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 전반 안전체감도’ 5점 만점에 2.65
재난안전 분야별 조사 대상 13개 모두↓
환경오염·사이버위협·성폭력 최하위권
점수 하락 폭은 ‘안보위협’ 0.2점 가장 커

올해 상반기 국민들의 안전체감도가 2분기 연속 하락했다. 미세먼지와 강원 산불과 같은 재난 사고가 잇따라 사회 전반의 불안감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환경오염과 사이버위협, 성폭력 분야의 체감도가 가장 낮았다.

행정안전부는 여론조사 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13세 이상 일반국민 1만 2000명과 전문가 400명을 대상으로 ‘국민 안전의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우리 국민이 느끼는 ‘사회 전반 안전체감도’는 5점 만점에 2.65점으로 조사됐다. 전 분기인 지난해 하반기(2.74점)보다 0.09점, 전전 분기인 지난해 상반기(2.86점) 대비 0.21점 낮아졌다.

2017년 상반기 2.64점이었던 안전체감도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같은 해 하반기 2.77점, 2018년 상반기 2.86점 등 꾸준히 상승했다. 그러다가 2018년 하반기(2.74점)부터 하락세로 돌아서 올해 상반기까지 내림세를 보였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2017년 12월)와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2018년 1월), 서울 상도유치원 붕괴(2018년 9월), 경기 고양 백석역 온수관 파열사고(2018년 12월), 미세먼지(2019년 3~4월), 강원지역 산불(2019년 4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2019년 5월) 등이 국민의 안전체감도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재난안전 분야별 국민 안전체감도는 조사 대상 13개 분야 모두 하락했다. 환경오염(2.19점)과 사이버위협(2.25점), 성폭력(2.26점) 등이 최하위권이었다. 체감도가 가장 낮은 환경오염은 올해 초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고통이 컸음에도 정부 대응이 미흡해 불만이 커졌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점수 하락 폭은 안보위협(2.74점) 분야가 0.20점으로 가장 컸다. 지난해부터 수차례 남북대화,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됐음에도 북한 핵 문제가 풀리지 않자 긴장감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 안전의식 조사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7월 시작했다. 6개월마다 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안전체감도는 2013년 3점을 웃돌다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2014년 상반기 2.58점으로 급락했다. 이후 다시 상승해 2015년 하반기 2.92점까지 올랐다가 2016년 하반기에 조류인플루엔자·탄핵 정국 여파로 2.64점으로 떨어졌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 안전의식이 낮은 분야는 관련 정부 안전대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국민의 불안감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8-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