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케이팝 열풍에 ‘아이돌’ 관련 상표 출원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음반기획사 권리 확보 적극 나서

특허청 상표 출원건수 모두 4794건
SM 48% 가장 많아… 빅히트·FNC 順

케이팝 열풍과 맞물려 아이돌 관련 상표 출원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수의 이미지를 활용한 상품인 ‘아이돌 굿즈’ 시장이 활성화돼 연예음반기획사들이 권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음반연예기획사들의 아이돌 관련 상표 출원건수(누적)는 올해 6월 현재 4794건에 달한다. 아이돌 관련 국내 첫 출원 상표는 1999년 ‘S·E·S’다. 이후 SM·빅히트·JYP 등 대형 기획사들이 소속 아이돌 그룹인 EXO·BTS·Twice 등의 이름을 붙인 상표를 출원하고 있다. 기획사 중에서는 SM이 전체의 48.3%인 2314건을 출원해 가장 많았다. 이어 빅히트(657건), FNC(465건), 젤리피쉬(328건), YG(275건), JYP(147건) 순이다.

과거에는 지정 상품이 음반·연예업에 한정됐으나 최근에는 화장품, 의류, 액세서리, 문구, 식품 등으로 확대됐다. 아이돌그룹의 음악적 성공이 다양한 상품 판매로 이어져 연예산업 사업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빅히트는 최근 2년 6개월간 ‘BTS’, ‘Army’ 등 605건을 전 업종에 출원했다. 방탄소년단(BTS)은 데뷔일이 2013년 6월 13일이지만 이미 상표는 2년 전인 2011년 3월 등록됐다. 빅히트는 BTS의 팬클럽인 ‘Army’도 상표 등록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M의 ‘소녀시대’는 일부 상품에만 등록을 했다가 다른 상표권자와 분쟁을 겪기도 했다.

김성관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이전에는 연예인 이름에서 인격권만 인정됐지만 이제는 상품 출처를 나타내는 브랜드이자 재산적 가치를 지난 권리로 인식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8-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