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과천시, 공공주택지구에 서울대 ‘AI밸리’ 3단계 사업 유치 나서

김종천 시장, 서울대 방문 최양희 AI위원장에게 후보지 검토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천(왼쪽) 과천시장은 지난 13일 최양희 AI위원장과 만나 서울대 AI밸리 3단계 사업으로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등을 후보지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과천시 제공

경기도 과천시가 서울대의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AI)밸리 조성 3단계 사업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과천동 일원 공공주택지구에 AI밸리를 유치해 ‘바이오헬스산업 거점도시’를 조성, 지역 성장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바이오·헬스산업 거점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공공주택지구와 지식정보타운에 의료·바이오, 헬스케어 AI 등 첨단산업 연구시설과 기업을 전략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과천은 서울, 수도권에 위치해 우수 인재 확보에 유리하고, 서울대와 낙성대 지역과 인접해있어 AI밸리 사업을 확장하는데 지리적으로 큰 이점이 있다. 시는 의료·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 조성뿐만 아니라, AI를 이용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관련 산업의 유치와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방안을 정책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김종천 시장은 지난 13일 서울대를 방문 최양희 AI 위원장을 만나 AI밸리 3단계 확장사업 후보지로 시 공공주택지구 검토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최양희 위원장은 “과천은 서울대와도 가까워 AI밸리 확장에 좋은 곳”이라며 “교통 대책을 좀 더 개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 규모로 보아 과천시는 AI를 접목해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것이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 일대에 조성하는 AI밸리는 서울대 중심으로 국내·외기업, 연구소, 스타트업이 협력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AI 집적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 AI마스터플랜을 발표한 서울대는 올해 AI연구원 설립을 시작으로 2022년 이후 AI 생태계조성, 확대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1단계로 올해 AI 연구원을 설립한 서울대는 연구진을 서울대 교수 200명 이상, 대학원 1500명 이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2단계로 2020년부터는 서울대와 인접한 낙성대에 AI 연구·산업 생태계인 AI 밸리를 조성한다. 2022년 이후에는 3단계 사업으로 AI 밸리를 확대한다. AI 생태계 조성 이후 낙성대 지역 공간과 시설이 부족할 때를 대비해 서울시·정부와 협력하여 10만평 규모 부지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