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관악구 난향초교 인근 청소년아동복지시설, 서울시 생활SOC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

임만균 시의원,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공간 조성에 앞장서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악구 청소년아동복지시설 조성사업이 서울시 ‘10분 동네 생활SOC 시범사업’ 으로 선정됨에 따라 난향동 일대 돌봄유형의 생활SOC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서울시 ‘10분 동네 생활 SOC사업’은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생활기반시설을 도보 5~10분 거리(250m~500m) 안에서 누릴 수 있도록 주민편의를 도모하는 마을단위 도시재생사업이다. 서울시는 지난 5월, 2022년까지 총 3753억 원을 투입하여 서울 전역에 180여 개의 생활SOC를 공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서울시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13개소 시범사업 대상지를 확정했다. 관악구의 경우 난향초등학교 인근지역이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곳에는 2021년까지 지상3층, 연면적 300m2 규모의 아동·청소년 학습·문화공간이 확충되며, 여기에 소요되는 약 20억 원 규모의 공사비는 전액 시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임만균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3)은 “금번 서울시 생활SOC 시범사업 대상지로 난향동이 선정되어 이곳에 학습·문화공간이 조성될 수 있게 된 것을 적극 환영한다”며 “학습·문화공간 조성 후 난향초등학교와 연계해 청소년 복합문화 프로그램 등을 운영함으로써 관악구민들의 문화적 향유기회가 증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관계부서 협의 등을 통해 생활SOC사업이 관악구 관내에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