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송도 세브란스병원 2024년 개원 차질···1~2년 지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4년 개원 예정인 인천 송도 세브란스병원 건립이 행정절차 지연으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올해 말로 유효기간이 끝나는 송도국제도시 내 연세대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 협약을 연장하는 방안을 대학 측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인천경제청 등이 지난해 3월 연세대와 맺은 국제캠퍼스 2단계 협약은 500병상 이상 송도 세브란스병원 건립과 사이언스파크 조성이 주요 내용이다. 양측은 연세대 국제캠퍼스 옆 송도 11공구 33만 6000여㎡에 병원과 사이언스파크를 내년 착공해 2024년 준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올해 말까지 해당 부지를 조성원가(3.3㎡당 389만원)에 공급하기로 한 협약 내용을 행정절차가 늦어져 이행할 수 없게 되면서 전반적인 사업기간 조정이 불가피하게 된 것.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송도 세브란스병원 토지매매 계약에 앞서 송도 11공구에 대한 실시계획 승인과 특수목적법인의 사업시행자 지정을 마쳐야 하는데, 실시계획 승인은 내년 상반기 완료될 예정이어서 올해 토지계약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토지매매 계약이 내년으로 미뤄지면 송도 세브란스병원 개원은 최소 1∼2년 지연될 수밖에 없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