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작년 대기업·中企 간 노동비용 격차 줄어

中企 임금·복지 수준 대기업 67.7% 수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동자 1명 고용시 월평균 520만원 들어

지난해 기업에서 노동자 1명을 고용하는 데 월평균 520만원의 비용이 든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비용 격차는 2017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용직 노동자 10인 이상인 국내 기업 3500곳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19만 6000원으로 전년(502만 3000원)보다 17만 2000원(3.4%) 늘어났다. 고용부가 조사하는 기업체노동비용은 임시·일용직이 아닌 상용직 노동자를 10인 이상 고용한 기업 중 개인 사업체를 제외한 회사법인이 대상이다. 노동비용은 정액·초과급여·상여금 등으로 구성된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4대보험·교통비 등의 간접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대기업과 300인 미만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자의 임금·복지 수준 격차가 좁혀졌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427만 9000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한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은 631만 6000원으로 1.5% 느는 데 그쳤다. 중소·중견기업의 임금·복지 수준이 대기업의 67.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년(65.6%)보다 개선된 수치다. 세부적으로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은 직접노동비용보다 간접노동비용에서 상대적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임금보다는 복지혜택에서 더 큰 차이가 났다는 뜻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8-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