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제작 천국’으로 뜬 충남

영화·드라마 제작 올해 무려 28건

스트레스 날려라… 심리극 운영하는 영등포

구 보건소서 새달부터 12월까지 진행

서초 골목길 ‘Mr. 클린’ 소형 전기청소차

강남역·서초동 주택가 일대 시범 운행

3년차 MC따수 “복지 궁금증 현장 라이브로 풀어드려요”

‘정책 생방송 원조’ 복지부 엄현철 주무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담센터 전화걸기로 시작… 100회 돌파
실시간 500명 시청·댓글 1000개 올라와

보건복지부 소셜라이브 방송 진행자 ‘MC따수’ 엄현철 주무관이 22일 ‘오! 복지! 따수한 인터뷰’ 라이브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직접 국민과 소통하며 정책을 설명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이 정부의 새로운 정책 홍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2017년부터 청와대를 비롯해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이 소셜라이브 방송에 뛰어들었다. 이 중에서도 ‘원조 격’은 복지부다. 2017년 4월 정부에서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 산파 역할을 한 이가 엄현철(30) 복지부 주무관이다.

엄 주무관은 복지부 안팎에서 본명보다는 ‘MC따수’로 통한다. 민간에서 홍보 전문가로 일하다 2017년 3월 복지부 직원이 됐다. 따수는 ‘따스한 수다’의 줄임말이다. 따스한 이야기를 전해 주고 싶어 직접 캐릭터를 만들었단다. 그는 정책퀴즈 생방송인 ‘정오의 복지큐(Q)’, 정책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을 직접 듣고 풀어 주는 ‘오! 복지! 따수한 인터뷰’, 보건복지 분야 화제의 인물을 만나는 ‘따수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서울신문과 만난 엄 주무관은 “복지 현장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사회적 약자를 인터뷰하며 국민이 갈망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고 싶어 라이브 방송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스터를 붙이거나 카드뉴스를 만드는 식의 전형적인 정책 홍보에서 벗어나 ‘정책 활용방법’을 쉽게 적극적으로 알려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첫 방송은 ‘보건복지 상담센터에 전화 걸어보기’라는 주제로 시작했다. 상담센터에 전화걸기를 주저하는 이들을 위해 MC가 직접 상담센터에 전화해 상담 전 과정을 생생하게 보여 줬다. 아동정책의 대상자인 어린이부터 기초생활수급을 받는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만나 사무실 책상머리에서는 결코 만날 수 없는 복지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복지부 국·과장들이 출연해 국민의 궁금증에 답하는 코너를 마련했다. 지금까지 100회의 소셜라이브 방송이 나갔고, 120여명이 이 방송에 출연했다.

고정 시청자도 늘었다. 엄 주무관은 “실시간으로 450~500명이 시청하고, 1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린다”고 소개했다. 라이브 방송을 하는 다른 부처들과 협업해 콘텐츠를 만들기도 한다. 그는 “아동 학대, 응급실 폭행 등의 주제를 놓고 함께 콘텐츠를 만드니 부처 간 벽도, 정보의 사각지대도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종종 연예인도 출연한다.

엄 주무관은 “예나 지금이나 자신과 이야기를 나누고 사연을 소개해 줘 고맙다는 분들이 참 많다. 이분들의 이야기를 좀더 듣고 싶다”면서 “올해도 더 많은 목소리를 카메라에 담고자 현장으로 뛰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8-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인 시위’ 황교안에 무릎 꿇은 류여해…갑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앞에 나타나 무릎을 꿇으며 “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