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모두의학교와 무중력지대 대방동 현장방문 실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문영민·양천 3)는 30일 제289회 임시회 중 금천구에 소재한 ‘모두의학교’(평생교육진흥원장 :김주명)와 동작구에 위치한 ‘청년공간 무중력지대 대방동’(센터장:안현종)을 현장방문했다.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현장 방문은 평생학습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평생학습센터 운영 현황 등을 살펴보고, 청년활동공간인 무중력지대를 방문해 청년들과 소통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방문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소관기관의 주요 업무보고 및 질의응답, 현장 시찰 순으로 진행됐다.

‘모두의학교’에서는 다른 평생교육시설 등과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칸막이와 문턱 없이 모든 시민에게 열려있는 교육시설로의 역할 및 위상 정립 등에 대한 행정자치위원들의 질문이 집중됐다.

문영민 위원장은 “급격한 사회환경 변화에 따라 평생학습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수요가 점차 증대하고 있는바, ‘모두의학교’가 시민주도의 혁신적인 평생학습 종합센터로서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방문한 ‘청년공간 무중력지대 대방동’에서는 공간 소개 및 청년활동 프로그램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향후 청년공간 확충 필요성과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청년정책 등에 대해 의논했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청년공간이 청년들의 현실적인 수요를 충족시키는 공간이 되어야 할 것이며, 더 많은 청년들의 이용을 통해 청년공간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홍보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문 위원장은 “무중력지대가 높은 실업률, 장기 미취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안식처 내지는 커뮤니티 소통 공간 등이 되어 청년들의 실질적인 필요를 채워주는 공간으로 그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현장방문에는 송재혁, 김경우 행정자치위원회 부위원장을 포함한 위원 전원(11명)이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소통하는 등 현장 기반의 왕성한 의정활동이 돋보였으며, 향후 시민의 눈높이에서 시민과 소통하는 행정자치위원회의 의정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