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이승미 서울시의원 “광화문광장 조성, 적극적인 교통대책이 필수 수반돼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미 의원(더불어민주당·서대문구3)은 지난 29일 제28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에서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하여 실질적인 교통대책이 부족한 점에 대해 지적했다.

서울시는 지난 1월 「새로운 광화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광화문광장 조성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를 알렸다.

서울시가 발표한 광화문광장 조성에 따른 교통대책은 “녹색교통진흥지역과 연계하여 광장을 포함한 도심 통행제한 및 우회” “자동차통행관리시스템도입으로 인한 노후차량 상시 도심운행 제한” “도심권 유입제한 신호운영 조정” “대중교통 확대를 위한 무료순환버스 신설 검토, 마을·지선버스 도심유도를 위한 지원강화 및 공유교통 확대 검토” 등을 주요 교통대책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이승미 의원에 따르면 “ 이러한 대책들은 대부분 10여년간 교통체증을 위해 시행하고 있던 계속 사업일 뿐, 수치상으로도 기존의 자동차 이용량은 감소하지 않은 점을 비롯하여, 광화문광장 조성으로 인해 발생할 교통체증의 정도는 이전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것이며 이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은 마련되어 있지 않은 것 같다.” 고 지적했다.

이어 이승미 의원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교통대책만으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주변의 교통 혼잡을 해결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광화문광장과 인접한 여러 지역의 또 다른 교통 혼잡을 초래할 우려도 존재한다.” 고 언급했다.

“또한 광화문광장 조성이 누군가의 치적사업으로만 되지 않도록 서울시 와 도시교통실은 강력하고 적극적인 교통수요관리 대책과 시민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당초에 기대했던 보행자 중심의 교통 환경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