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서울소방재난본부장 장기 공석…시민안전 위협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지난달 31일 이재열 전 본부장이 퇴임한 이후 현재 본부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 중에 있으나, 후임 본부장 임명이 지연되고 있어 재난 컨트롤타워 장기부재에 따른 우려의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서울특별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30일 제289회 임시회 회의를 개최하고 서울소방재난본부 소관 안건처리와 주요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이날 회의에서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은 “서울은 높은 인구밀도와 건축물의 고층화·복잡화 등으로 재난 취약요소가 증가하고 있어 대형재난 발생 빈도가 높다”면서 “전임 소방재난본부장이 불과 7개월 만 근무하고 퇴임한 이후 소방재난본부장 공백 사태가 한 달 이상 장기화 돼 가고 있어 천만 서울시민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홍 의원은 “소방재난본부장은 단 하루도 공백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하고, “시민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소방청 등 관련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해 후임 소방재난본부장이 조속히 임명될 수 있게 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홍 의원은 “현재 지자체 산하 소방재난본부 직제를 보면, 소방재난본부장을 보좌할 수 있는 ‘부본부장’ 직제가 없어 소방재난본부장에게 주요 정책 판단 및 재난현장 지휘통솔 등 업무가 광범위하게 집중됨에 따라 효율적인 업무수행이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하고, “모든 재난으로부터 시민안전을 효율적으로 도모할 수 있는 조직운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부본부장’ 직제를 조속히 신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