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산림 공무원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백운산 나무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 공무원의 아이디어가 특허 등록에 이어 명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나무가지를 연필깎이로 깎아 만든 백운산 나무꽃이 특허등록됐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제공

3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 따르면 강원 원주의 백운산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는 목공예체험 프로그램인 ‘백운산 나무꽃’이 특허 등록했다. 백운산 나무꽃은 버려지는 나뭇가지(자투리)를 재료로 연필깎이 원리를 이용해 돌려 깎아 다양한 색을 입혀 꽃을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백운산휴양림 직원인 김보영 주무관과 숲해설가 이경자씨가 목공예체험 프로그램을 고민하다 발굴한 아이디어로 친환경 조화(造花)를 만들기 위해 재료 채취부터 보관, 꽃잎 제작 방법, 제작도구 창안까지 오랜 시행착오 끝에 탄생했다.

이를 위해 나무꽃 제작을 위한 연필깎이도 주문 제작했다. 일반 조화가 합성섬유·비닐·플라스틱 등을 활용해 제작하는 것과 달리 천연소재인 목재로 제작해 환경오염이 없고, 다양한 색감을 입힐 수 있어 심미성이 우수해 실내 인테리어, 행사무대 장식, 코사지 등 각종 소품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참가자들은 13~15송이가 들어가는 꽃꽃이 체험이 가능한 데 안전 우려와 시간 등의 문제로 현장에서 염색 체험은 할 수 없다. 자연휴양림관리소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백운산 나무꽃’의 무단 도용을 막고 백운산휴양림의 명물로 특화될 수 있도록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김보영 주무관은 “백운산휴양림이 목공예 체험 휴양림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동료들과 협력해 의미있는 결과를 창출할 수 있었다”면서 “자연휴양림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산림문화 상품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