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감사원, 코로나 확진자 나왔는데 ‘쉬쉬’… 매뉴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무원 연령 낮을수록 자부심·봉사인식 낮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황희 장관 거침없는 현장 행보… 튀는 발언 나올까 우려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산림 공무원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백운산 나무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 공무원의 아이디어가 특허 등록에 이어 명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나무가지를 연필깎이로 깎아 만든 백운산 나무꽃이 특허등록됐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제공

3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 따르면 강원 원주의 백운산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는 목공예체험 프로그램인 ‘백운산 나무꽃’이 특허 등록했다. 백운산 나무꽃은 버려지는 나뭇가지(자투리)를 재료로 연필깎이 원리를 이용해 돌려 깎아 다양한 색을 입혀 꽃을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백운산휴양림 직원인 김보영 주무관과 숲해설가 이경자씨가 목공예체험 프로그램을 고민하다 발굴한 아이디어로 친환경 조화(造花)를 만들기 위해 재료 채취부터 보관, 꽃잎 제작 방법, 제작도구 창안까지 오랜 시행착오 끝에 탄생했다.

이를 위해 나무꽃 제작을 위한 연필깎이도 주문 제작했다. 일반 조화가 합성섬유·비닐·플라스틱 등을 활용해 제작하는 것과 달리 천연소재인 목재로 제작해 환경오염이 없고, 다양한 색감을 입힐 수 있어 심미성이 우수해 실내 인테리어, 행사무대 장식, 코사지 등 각종 소품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참가자들은 13~15송이가 들어가는 꽃꽃이 체험이 가능한 데 안전 우려와 시간 등의 문제로 현장에서 염색 체험은 할 수 없다. 자연휴양림관리소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백운산 나무꽃’의 무단 도용을 막고 백운산휴양림의 명물로 특화될 수 있도록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김보영 주무관은 “백운산휴양림이 목공예 체험 휴양림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동료들과 협력해 의미있는 결과를 창출할 수 있었다”면서 “자연휴양림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산림문화 상품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 어린이 안전 지키는 강남

초등교 인근 LED 바닥형 신호등 설치 정순균 구청장 “운전자 보호도 노력”

“3040 꽃피면 동대문에 봄이 옵니다”

구도심 부활 앞장선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경제 주소비층 청장년층 중심 정책 활동 올 입학준비금 2억 7000만원 신규 편성 재래시장 현대화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

“관악구립도서관 10곳 휴관일 월요일로 통합합니다”

새달부터 비대면 독서 활동 등 지원 박준희 구청장 “문화거점 역할할 것”

‘교통안전 성동’… 스마트횡단보도 24곳 추가 설치

‘스마트포용도시’ 성과 낸 정원오 구청장 보행자 교통사고 서울 자치구 중 ‘최저’ 어린이 안전통학로 리빙랩사업 마무리 금호동 30년 숙원 장터길도 연내 확정 ‘교육 성동’ 걸맞게 교육여건 대폭 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