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골목스튜디오’에 모인 지역민·공무원·골목건축가…사업발굴부터 유지관리까지 주도

민·관·전문가 협의체로 사업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서울로 2단계 보행연결길 조성’을 위해 워크숍 형태의 ‘골목스튜디오’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골목스튜디오는 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CRC), 주민, 행정, 전문가, 용역사, 골목건축가가 단계별로 참여해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민·관·전문가 협의체다. 시 관계자는 “조만간 서계, 중림, 회현후암 등 3개의 골목스튜디오를 개소할 예정”이라면서 “지금까지 골목건축가들이 발굴한 229개의 다양한 사업들을 주민 중심으로 골목건축가와 함께 논의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골목스튜디오는 지금까지 서울시에서 한 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존 방식은 공공이 주도해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골목스튜디오는 지역주민, 시민, 공공, 도시재생지원센터, CRC, 골목건축가, 용역사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사업발굴, 계획수립, 사업시행, 유지관리를 총괄적으로 운영하는 새로운 방식이다.

골목건축가들을 총괄지휘하는 유석연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골목스튜디오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동등한 지위를 갖고 참여하되 발주부터 설계, 시공까지 애초에 의도했던 목표를 끝까지 추진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