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상담전화 365일 24시간 운영

임신·출산 갈등 추가 서비스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가부 9일부터… 문자 상담 가능

여성가족부가 평일, 주간 위주로 운영하던 가족상담전화(1644-6621)를 9일부터 365일 24시간 확대 운영하고, 청소년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문자 상담 기능을 추가한다고 4일 밝혔다. 또한 한부모가족상담, 양육비이행상담 위주로 운영하던 가족상담전화에 임신·출산갈등 상담 기능을 추가해 서비스를 확대한다.

새로 제공하는 임신·출산갈등 상담 서비스는 임신부터 출산, 자녀 양육에 이르는 단계별 통합(원스톱) 상담을 지원한다. 예상하지 못한 임신, 준비되지 않은 출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산부와 가족에게 상담원이 정보를 제공하고 심리·정서 상담을 진행한다. 심층 상담이 필요한 경우 건강가정지원센터(22곳)를 통해 전문상담사(44명)를 연결해 주고, 입소시설·전문지원기관 등과의 연계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그동안 가족상담전화에서는 비양육부모의 양육비 지급 미이행으로 걱정하는 한부모를 위한 양육비 상담(1번)과 홀로 아이를 키우는 한부모가족을 위한 한부모상담(2번)을 운영해 왔다. 가족상담전화 기능이 확대됨에 따라 앞으로는 출산 후 자녀 양육부터 그간 이뤄지지 못한 임신과 출산 위기·갈등 상황에 대한 상담, 정보 제공이 가능해졌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가족상담전화가 계획하지 않은 임신·출산 등으로 고민하는 많은 여성과 가족들이 의지할 수 있는 버팀목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가족에 관한 모든 고민을 나누는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상담 분야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9-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