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제작 천국’으로 뜬 충남

영화·드라마 제작 올해 무려 28건

스트레스 날려라… 심리극 운영하는 영등포

구 보건소서 새달부터 12월까지 진행

서초 골목길 ‘Mr. 클린’ 소형 전기청소차

강남역·서초동 주택가 일대 시범 운행

자투리땅을 주차장으로…‘두 토끼’ 잡는 영등포구

[현장 행정] 채현일 구청장 공영주차장 조성 앞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행정 중 쓰레기장 된 빈 땅 발견
땅주인과 협약 맺고 주차장으로 바꿔
170면 조성해 120억원 예산 절감 예정
“현장행정 중 아이디어 얻은 대표 사례”

채현일(오른쪽 두 번째)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14일 영등포구 양평1동 양남시장 재건축 부지에 조성 중인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사 현장에서 구 담당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여기는 왜 이렇게 쓰레기가 많이 쌓여 있죠?”(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빈 땅인데 사유지라서 관리가 안 됩니다.”(구청 담당자)

지난해 11월 서울 영등포구 신길6동 새벽에 청소행정에 나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울타리로 막혀 있는 빈 땅 틈새로 보이는 쓰레기더미를 보고 깜짝 놀랐다. 쓰레기더미가 20년 넘게 쌓여 산을 이루고 있는 데다 악취까지 진동했다. 빈 땅이지만 사유지라서 관리가 안 돼 쓰레기장이 됐다는 게 구 담당자의 설명이었다. 채 구청장은 “아무리 사유지라도 쓰레기장이 되는 걸 보고만 있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질책하고 이곳을 활용할 방안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

채 구청장의 지시를 받은 구 담당자와 신길6동장은 지난 2월까지 토지소유주 3명을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이곳에 쌓여 있는 쓰레기를 모두 수거하고 토지무상 개방을 위한 협약식을 맺어 공영주차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채 구청장은 “현장에 나와서 아이디어를 얻은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그게 발단이 돼 지역 내 자투리땅을 찾아 주차장으로 바꾸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게 됐다”고 회고했다.

지난달 14일 채 구청장은 그동안 조성된 자투리땅의 주차장 현장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가장 크게 건립하고 있는 양평1동의 양남시장 재건축 부지에는 75면의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이 한창이었다. 구 관계자는 “1면당 월 4만원으로 거주자우선 주차장 지원 주민을 모집 중”이라고 설명했다.

채 구청장은 “공영주차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공간뿐 아니라 1면에 1억원꼴로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데 사유지인 자투리땅을 활용하면 적은 예산으로 쓰레기 문제와 주차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투리땅의 토지소유주는 재산세 면제 또는 운영수입금 귀속 중 택일할 수 있어 주민들과 토지소유주 모두에게 득이 된다”고 덧붙였다.

구는 상반기에만 최소 1년 이상 활용이 가능한 자투리땅 3곳에 공영주차장 28면을 조성했고, 하반기까지 3곳에 139면을 더 조성할 계획이다. 이렇게 자투리땅 또는 나대지를 활용한 공영주차장 약 170면을 조성해 120여억원을 절감할 예정이다. 이 밖에 구는 부족한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건축물 부설주차장도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사용이 적은 야간시간대에 인근 거주자들에게 개방할 수 있도록 건물주와 협약을 하고, 건물주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이다.

채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 내에 빈 땅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서 깨끗한 환경을 만들고 부족한 주차장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0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인 시위’ 황교안에 무릎 꿇은 류여해…갑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앞에 나타나 무릎을 꿇으며 “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