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인체감지에 AI까지 진화하는 ‘에어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방외에 공기 청정기, 난방 기능까지 장착해 사계절 필수 가전제품이 된 ‘에어컨’의 진화가 계속되고 있다. 인체 감지 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에 맞도록 동작하는 특허 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체감지 기술을 활용한 에어컨 제어분야 특허 출원 현황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10년간 에어컨 제어 관련 특허 출원이 146건에 달했다. 출원인은 내국인이 126건(86.3%), 외국인이 20건(13.7%)이다. 내국인 중에는 대기업이 90건(61.6%)으로 가장 많고 중소기업 24건(16.4%), 대학 9건(6.2%) 등의 순이다. 국내에서는 에어컨을 포함한 스마트 가전 분야를 대기업들이 선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술별로는 2000년대 초기에는 센서를 통해 사람의 출입을 감지해 에어컨의 동작하는 방식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0년대는 카메라 등을 활용해 실내 인원수와 위치, 체온, 활동량까지 고려해 바람을 조절하는 사용자 맞춤식 제어 기술이 개발됐다.

2016년 이후에는 AI 기술이 추가된 스마트 제어방식의 특허 출원이 주를 이루고 있다. 사용자 거주 공간과 생활 패턴, 주변 환경 등을 인공지능이 스스로 학습해 상황에 맞춰 최적의 실내 환경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특허청은 향후 AI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면서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기술 개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