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불황에도 해외 직구는 폭발적 증가… 올해 30억弗 돌파할 듯

상반기 반입 건수 전년보다 42%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점유율 46%로 줄고 中 빠른 상승세
전자제품 78% 는 300만건… 中이 72%

경제 불황에도 올해 해외 직구(직접 구매) 규모가 사상 최대인 3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관세청이 17일 발표한 ‘해외 직구 수입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직구 규모는 2123만건, 15억 8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1494만건·13억 2000만 달러) 대비 건수는 42%, 금액은 2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2523억 달러)이 지난해 같은 기간(2650억 달러)보다 4%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성장세가 뚜렷하다.

더욱이 중국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에 해외 할인 행사가 집중돼 상대적으로 하반기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할 때 직구 규모가 사상 처음 3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추산됐다. 2017년 20억 달러를 돌파한 지 2년 만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전체 수입(건수)의 46%로 가장 높았지만 점유율은 2016년(65%) 대비 20% 포인트 하락했다. 해외 직구에서도 중국의 상승세가 가파르다. 2017년 유럽을 제치고 2위에 오른 이후 올해 상반기 33%까지 상승했다. 일본은 4위를 유지했지만 비중은 7%로 전년 동기(8%)보다 낮아졌다. 미국과 중국은 각각 건강기능식품, 전자제품 직구가 집중됐다.

전통적인 해외 직구 인기 품목인 건강기능식품은 456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하며 반입량 1위를 유지했다. 이 중 미국이 82%(373만건)를 차지하고 있다. 단일 국가·단일 품목군에서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이다.

전자제품은 78% 증가한 300만건에 달했는데 중국산이 72%(216만건)로 집계됐다. 중국산 무선이어폰(60만 9000건)과 공기청정기(19만건)가 가장 인기가 많았고, 특히 무선이어폰 구입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12배가 늘었고, 전동스쿠터도 3배 이상 늘었다.

직구 연령대는 30대·20대·40대 순이다. 특히 30대와 20대가 전체의 69%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64%로 남성(36%)보다 높았지만 지난해(여성 70%·남성 30%)와 비교하면 남성의 직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9-1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