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명예기자가 간다] 노원구민 22만명 심폐소생술 훈련… ‘최고의 심정지 생존도시’ 목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주현 노원구청 언론팀장

주요 사망 원인 3위, 생존율 5%. 국내 심정지 사망자 관련 통계다. 높은 사망률에 비해 생존율이 낮은 것은 심폐소생술에 대한 인지도가 떨어져 초동 대처가 늦어지기 때문이다.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소생에 필요한 골든타임은 4분. 하지만 119 신고 후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 서울은 평균 7.4분이 소요된다. 환자의 65%가 가정에서 발생하고 주변에 사람이 있는 경우가 절반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환자를 살리는 길은 신고 후 구조대가 올 때까지 가까이 있는 사람이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이다.

비록 교육을 받았더라도 숙달되어 있지 않으면 막상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허둥대다 골든타임을 놓치기 마련이다. 그동안 심폐소생술 교육은 소방서나 민방위 교육장 등에서 간헐적으로 실시해 왔다. 맛보기 교육이다 보니 실제 상황에서 거의 도움이 안 된다. 심폐소생술에 익숙해지려면 반복적으로 교육을 해야 한다. 상설 교육장도 필요하다.

서울 노원구청은 지난 2012년부터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장을 상설 운영하고 있다. 전문 응급구조사 2명이 첨단 교육용 인형 장비를 갖추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장 개설 이후 7년 동안 학생과 주민, 교사와 경찰, 운송회사 종사자까지 22만명이 교육을 받았다. 구청 직원들도 매년 의무적으로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교육 효과는 실제 사례로 나타나고 있다. 구청 직원들은 물론이고 주민들, 심지어 순찰 중이던 경찰도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살린 훈훈한 미담이 이어지고 있다. 휴가지 식당이나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얼마 전에는 구청 자전거 동아리의 정기 라이딩 도중 심정지로 쓰러진 세 아이의 아빠를 뒤따르던 회원들이 신속하게 응급 처치해 생명을 구했다.

지난 7일에는 노원구 중계동 도로를 운행 중이던 버스 운전기사가 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60대 여성을 발견,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목숨을 구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2017년 노원구 심정지 환자 생존율은 10.1%로 지난 2012년(5.2%)보다 2배 정도 증가했다. 전국 평균 8.7%보다도 훨씬 높다. 앞으로 생존율을 12%로 끌어올려 ‘세계 최고의 심정지 환자 생존 도시’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우리 모두 자신과 가족에게 닥칠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비하는 생명살림 심폐소생술을 익혀야 한다.

장주현 노원구청 언론팀장

2019-09-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