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80년대 전화보급률 낮아 신고 홍보… 노약자는 작은 불에도 무조건 대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슬로건 Q&A

현재 휴대전화 보급에 신고 쉬워져
가연성 자재 건축에 화재 확산 빨라

김영진 소방경

소방청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라는 슬로건을 새롭게 내걸었다. ‘어떠한 경우든 대피만 하면 되는 것인지’, ‘왜 대피를 강조하는 것인지’ 등의 궁금증을 소방청 대변인실 소속 김영진 소방경의 도움을 얻어 해결해 봤다.

-왜 119 신고가 아니라 대피가 먼저인가.

“1980년 당시 유선전화 보급률은 7.2%에 불과했다. 전화가 없어 화재신고가 늦어졌다. 119 신고 홍보가 우선일 수밖에 없었다. 지금은 휴대전화를 다 소유하고 있고 신고가 매우 쉬워졌다. 그리고 최근 가연성 자재를 사용한 건축물이 많아져 119에 신고하는 동안 불이 빠르게 확산되거나 독성 가스가 발생할 수 있다. 다만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불은 보이지 않고 비상벨만 울리고 있다면 119 신고를 먼저 해도 된다.”

-소화기 비치운동이 있었는데 화재 진압도 하지 말아야 하나.

“‘대피먼저’는 모든 경우에 적용되는 절대적인 게 아니다. 소화기 한 대면 쉽게 끌 수 있는 상황이 있다. 집을 예로 들면 휴지통에 불이 붙는 등 초기 단계일 경우다. 이럴 때는 진압이 가능하다. 물론 안 되겠다 싶을 때는 초기여도 빨리 포기하고 대피해야 한다.”

-그래도 궁금하다. 119 신고하고 화재 진압 시도하다가 대피하면 안 되나.

“예로 든 상황은 아주 이상적인 경우다. 소방관이 아니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동시에 몇 가지를 할 수 없다. ‘대피먼저’는 아무것도 하지 못할 바에 우선은 대피하라는 메시지다. 이후에 안전한 곳에서 119 신고를 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다시 묻고 싶다. 언제나 불이 나면 대피먼저 하면 되나.

“앞에 말했듯이 그렇지는 않다. ‘대피먼저’는 행동의 원칙이다. 상황에 따라서 불을 먼저 끄거나 신고를 할 수도 있다. 다만 소화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거나 어린이나 노인 등 재난약자는 무조건 대피 먼저 하는 것이 좋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09-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